2021년03월02일tue
기사최종편집일:2021-02-26 15:37:12
English Japanese Chinese 댓글보기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지자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토종닭, 수출국 환경에 적응하며 유전자 발현 달라져
-수출국‧국내 토종닭 비교…물질대사, 면역 기능 관여 유전자 특이 발현-토종닭, 수출국 환경에 따라 유전자 발현 차이 보여 - 면역 기능, 물질대사 관여하는 유전자 차등 발현 확인 -
등록날짜 [ 2021년02월17일 15시54분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한국 토종닭이 수출국의 기후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생물학적 기능에 영향을 끼치는 유전자 무리(군)가 발현된다고 밝혔다.
최근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 수출하는 한국 토종닭에서 현지 기후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면역 기능이나 물질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차등 발현되는 것을 확인했다. 
키르기스스탄은 평균 해발고도가 2500m 정도며, 습도 40%인 고산 기후로 온대 계절풍 기후인 한국과는 기후 환경이 다르다.
 
농촌진흥청은 두 국가에서 사육한 우리나라 토종닭 4개 조직(간, 가슴근, 맹장, 모래주머니)에서 유전자 발현 양상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차등 발현하는 유전자 무리는 간 315개, 가슴근 197개, 맹장 167개, 모래주머니 198개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유전자 무리는 물질대사 과정, 촉매 활성, 생물학적 조절 등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젖산탈수효소 (LDHA/B), 포스포글루코무타아제(PGM1) 등을 합성하는 유전자 무리는 세포 주기, 신진대사, 면역 기능, 등 체내 대사 과정 신호경로에 관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키르기스스탄 왕립학술원이 공동으로 추진했으며,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0권  온라인 판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기후 환경에 따라 차등 발현하는 유전자를 통해 닭이 환경에 적응하는 작용원리를 이해하면, 적응력이 뛰어난 집단 육성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주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4548742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생산‧유통‧수입 단계 잔류농약 검사법 하나로 통일 (2021-02-19 15:59:57)
토마토 해충 ‘담배가루이’ 허브 식물로 잡는다 (2021-02-17 15:50:40)
정월대보름 알록달록 ‘오곡밥...
청년농업인 안정적 영농‧...
농식품부, 2020년 국민 식생활 ...
‘그린성장 실현하는 글로벌 신...
2020년 귀농․귀촌 실태조...
양파 수입 급증에 따른 원산지...
농식품부, 그린바이오 분야 유...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