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7일sun
기사최종편집일:2019-06-05 09:28:10
English Japanese Chinese 댓글보기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농수산무역 > 해외정보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얀마, 상품에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화
등록날짜 [ 2019년05월08일 11시13분 ]
미얀마, 상품에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화
2019-05-07 KayThwe Oo 미얀마 양곤무역관

 - 미얀마 정부, 국민 건강 및 안전 위해 소비자 보호 강화 시작 -
- 20202월부터 수입 상품에 대해 현지어 라벨 표시 의무화하기로 -

 
소비시장 성장에 따른 소비자 보호 조치
  소비시장 성장
   - 2011년 대외 개방 이후 경제 발전에 따라 소득수준이 증가 
   - 수입산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생활소비재의 유통 및 판매량이 증가


연도별 생활소비재 수입 증가

(단위 : US$ 백만)

자료: 미얀마 통계청(CSO)

소비자 보호 조치

    - 미얀마 정부는 2017Consumer Information and Complaints Centre를 개설하여 소비자 보호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있음.  
   - 정부는 소비자를 보호를 위한 조치로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화를 검토  

규제 동향  
미얀마어 표시 의무 공지 
  - 미얀마 소비자보호위원회(Myanmar Consumer Protection Association)20181026일 소비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모든 수입제품에 미얀마어로 된 라벨 부착 의무화 규정을 발표함
   - 현지어 표시 의무화 시행 시기는 2019426일로 발표됐으나, 현지어 라벨 부착을 위해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이에 대한 기업들이 반발로 인해 연기된 바 있음.
   - 이에 정부는 사용 설명서를 상품에 부착하거나 전단지를 따로 첨부하는 방안을 제안하였음

  ㅇ 소비자 보호법 개정(Consumer Protection Law)   
  - 미얀마 국회는 2014년 소비자보호법을 개정한 신소비자 보호법을 20192월에 승인하였으며, 수입품에 대한 정보를 미얀마어로 표시해야 할 의무를 규정한 동법 제 18조는 1년 후부터 적용됨
   - 18조는 상품명, 성분, 사이즈, 수량, 보관법, 사용설명, 유효기간, 사용 시 주의사항을 미얀마어 또는 미얀마어와 외국어로 표시할 의무에 대한 내용임.

 

현지어 라벨 부착 공지(1/2019)

자료: 미얀마 소비자보호원


  ㅇ 라벨 부착 의무 위반 시 처벌 
 
   - 상품에 성분, 사이즈, 보관법 등 표시 여부를 미얀마 식약청(FDA)에서 검사 예정
 
   - 표시하지 않는 경우 소비자보호법에 의해 2년의 징역 혹은 2천만 짜트의 벌금이 부과되며, 또한 사업 라이선스 철회 등의 조치를 받게 될 것임.

       미얀마 소비자 보호법 라벨표시 관련 규정 

  1) 18조에 따라 상품에 표시해야 할 내용은 아래와 같음.

 

   - 상품의 상표 
   - 상품 종류, 규격, 수량 및 순 중량, 보관방법, 사용법
   - 제조일자 및 유효기간, 제조번호
   - 수입품의 경우 수입자의 이름, 제조업 이름 및 주소
   - 원산지 또는 수입한 후 포장한 기업 주소
   - 원재료 및 성분 
   - 사용 시 주의사항
   - 해당 정부기관이 지정한 사항

   2) 상품에 대한 기관의 연구결과 및 보험을 표시
  3) 모든 상품 표시를 미얀마어로 표시해야 함(외국어 병기 가능).

   

시중에 볼 수 있는 외국어로 표시되어 있는 제품




자료: 양곤 무역관 자체 시장조사

 

현지어 라벨 부착된 수입과자

 

자료: 양곤 무역관 자체 시장조사


미얀마 소비자보호부서(Department of Consumer Affairs) 공지


연번

상품

사용법

보관법

사용 시  주의사항

부작용

()

음식


 

 

 

 

(1) 음료 및 잼

X

 

(2) 우유 및 유제품

X

 

(3) 육류 및 가공품

X

 

(4) 달걀 및 가공품

X

X

 

(5) 통조림 제품

X

 

(6) 식용유

X

X

 

(7) 인스턴트커피 및 Milk Tea

X

 

(8) 인스턴트라면

X

 

(9) 즉석음식

X

 

(10) 냉동식품

X

 

(11) 생수

X

X

X

 

(12) 요리에 사용한 색소, 향미 및 조미료

X

 

(13) 칠리소스 및 소스

X

 

(14) 과자

X

X

 

(15) 아기 영양제

X

 

(16) 담뱃잎

 

(17) 담배

X

X

 

(18)

X

X

 

(19) 가공식품

 

X

()

전자제품

 

 

 

   

 

(1) 가전제품

○

X

○

X

 

(2) 가전제품 제외한 모든 전자제품

○

X

○

X

()

아기용품

 

 

 

 

 

(1) 유모차

○

X

○

X

 

(2) 보행기

○

X

○

X

 

(3) 완구

○

X

○

X

 

(4) 요람

○

X

○

X

 

(5) 위생용품

○

○

()

통신용제품

 

 

 

 

 

(1) 유선전화

○

X

X

X

 

(2) 무선전화

○

X

X

 

(3) 휴대폰

○

X

X

 

(4) 통신용제품

○

X

X

X

()

의약품 및 건강 기능식품

 

 

 

 

 

(1) OTC 의약품

○

 

(2) OTC 연고

○

 

(3) 건강 기능식품

○

 

(4) 전통 의약품

○

()

화학물질

 

 

 

 

 

(1) 농업용 비료

 

(2) 살충제

 

(3) 식품용 화학물질

 

(4) 소비재용 화학물질

 

(5) 화장품용 화학물질

()

화장품

 

 

 

 

 

(1) 화장품 (10 그램 이상)

X

 

(2) 화장품 (10 그램 이하)

X

X

X

 

(3) 모발용품

()

생활용품

 

 

 

 

 

(1) 치약

X

X

 

(2) 액체세제

X

X

 

(3) 비누

X

X

X

 

(4) 가루세제

X

X

()

산업용 기계

 

 

    

 

 

(1) 농업용 기계

 

(2) 건강용품

○는 반드시 표시해야 경우이며, X 는 선택 가능한 경우임.

자료: 미얀마 상무부(Ministry of Commerce), 소비자보호부서(Department of Consumer Affairs)


시장반응 및 인터뷰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 공지 후 기업들 반발 
   - 소비자보호위원회의 수입 상품에 대한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화 공지가 나온 후 시행 기간이 6개월로 준비 시간이 부족하여 기업들이 이에 대해 반발이 있었음
   - 특히 대량으로 생산한 약품의 경우 미리 생산된 수량이 많아 시행 기간 연기를 요청하는 기업들이 많았음.

    ㅇ 인터뷰

    - 미얀마 상공회의소(UMFCCI) 회장 U Zaw Min Win는 현재 미얀마는 중국, 인도 및 태국에서 국경을 통해 불법으로 수입한 생활용품이 많아 미얀마어 표기가 되어있지 않으며, 이로 인해 제품을 잘못 사용하여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음. 이를 막기 위해 현지어 라벨 부착은 필요한 조치로 보인다고 함.

    - 미얀마 소비자보호부서 차장 U Soe Aung는 현지어 라벨 부착 의무화를 시행할 경우 불법으로 수입한 물품을 쉽게 적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함. 그러나 상품에 현지어로 라벨 부착 시 생산비용이 증가하여 수입품 가격이 상승하여 수입량이 감소하는 등의 영향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함.

    - 비료 및 농약 판매업자 U Htay Naing는 대부분의 수입 비료는 사용설명서에 미얀마어 표기가 없어서 오용하는 농민들이 많음. 현재 현지어로 표시되지 않은 상품 판매 시 별도 사용 설명서를 부착하거나 구두로 설명하여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함.

    

시사점 

  ㅇ 수입 증가에 따른 소비자 보호 강화 
  - 미얀마에서 유통되는 제품 대부분은 영문 또는 수출 국가의 언어로 되어 있어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할 여지가 많았음.
  - 최근 수입산 식품 및 의약품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미얀마 정부의 라벨링 규제로 인해 미얀마 소비자들의 보호 조치가 강화될 전망.

   ㅇ 우리 수출기업에 미치는 영향

   - 규제가 시행되는 시점(20202)까지 세부지침을 기다려야 할 것으로 전망되며, 향후 발표될 지침을 모니터링하여 미얀마어 라벨 제작을 준비할 필요가 있음.

    - 미얀마 소비자법이 개정됨에 따라 미얀마에 수출하는 한국 기업들은 직접 미얀마어 라벨을 부착하거나, 또는 미얀마 바이어와 라벨 부착 주체에 대해 협의할 필요가 있음.

    - 이로 인한 수출 단가 상승이 우려되나 이는 모든 수입제품에 적용되고, 미얀마는 제조업이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타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임.

    - 제도 시행 후 현재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는 중국, 인도, 태국산 제품이 시장에서 점진적으로 퇴출될 것으로 보이는 바 한국 제품이 반사 이익을 볼 수도 있음.

  자료: 미얀마 상무부(www.commerce.gov.mm), 소비자보호부서Department of Consumer Affairs), 언론자료 종합 

press0705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96622083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중국 전자상거래법, 2019년 1월부터 시행 (2018-09-10 16:09:19)
러시아에서 사랑받는 K-Food
제6회 '6차산업지도사' 자격증 ...
아제르바이잔, 한국화장품 설문...
미얀마, 상품에 현지어 라벨 부...
中, 개인우편물방식 해외직구 ...
한국식품 남미 브라질 입맛 사...
한무협, 베트남 달랏 안테나샵 ...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