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1일sun
기사최종편집일:2023-09-26 13:10:27
English Japanese Chinese 댓글보기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컬럼 > 에그리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민신문, 농민 빼라
등록날짜 [ 2013년04월22일 15시07분 ]


지난해 대선을 거치면서 여야의 후보를 막론하고 국민이 함께하는 농업을 외쳤다.

 

그도 그럴것이 전세계적으로 바른 먹거리와 식생활,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생명종 다양성과 소농의 중요성을 내세운 농민 소비자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자본에 지친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들 또한 이런 운동에 동참하고 지지를 보내고 있다.

 

“먹거리는 생명”이라는 귀촌인 출신 후보의 말은 농민 소비자를 대변하는 풀뿌리 도농단체들의 의지를 잘 반영한 것이기도 하다.

 

박근혜 정부의 농식품부는 첫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농수산물유통구조 개선을 내세웠다. 우리 모두가 바라는 농수산물유통구조 개선은 지나친 독과점 이익에 눈이 어두운 식품대기업과 대형유통업체들의 구조적인 지배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부와 국민이 함께 하는 운동이다.

 

이런 이유로 농업의 가치와 실상을 전하는 우리 농업전문지의 소비자와 공유할수 있는 보도행태를 유심히 지켜봤다. 농산물유통구조개선의 핵심인 농협중앙회가 운영하는 농민신문은 특히 주된 관심의 대상이었다.

 

문제는 농민신문이 농민들의 판로 위축을 내세워 특정 학자와 소비자단체, 생산자단체 그리고 대형유통업체에 납품하고 있는 지역농협을 내세워 지속적으로 정부·지자체에 반하는 기사를 내보내고 있는 현실이다.

 

심지어 대형유통업체를 지역 농민과 농협의 주된 판로라는 얘기를 서슴치않고 반복하고 있다.
대형유통업체들이 농협의 판로가운데 30%이상을 차지한다며 호들갑을 떠는 일은 우리 농업을 이끌어가는 농업협동조합으로서 부끄러운 일이지, 내세울 일은 아니다.

 

우리나라의 어떤 식생활교육 기관도 청소년과 주부, 시민들을 대상으로 이런 교육을 하지 않는다.

 

2011년 본격적으로 발효한 식생활교육지원법은 우리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전하고, 맛교육을 통한 건전한 음식소비와 전통식문화를 복원하는 데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동네상권을 궤멸시키며 도심이 가득히 자리한 대형마트는 이제 농협의 고유영역인 농산물의 수집 판매시장까지 싹쓸이하며 자본이 협동조합마저 무릎 꿇리는 굴종을 강요하고 있다. 국내외 식품대기업의 규격화·획일화한 대량생산 농식품을 선호하며 이익 챙기기에만 급급하다.

 

이렇다 보니 농민들이 수많은 손길과 영혼을 우리 농산물은 제 값을 받지 못한채 이익을 더 취하기 위한 획일화한 농식품 소비를 부추기는 미끼상품으로 전락하고 있다.

 

독과점 이익에 대한 지나친 대형유통업체들의 집착은 과도한 점포 입점에 따른 경영부실을 유발하고 있다. 이제 대형유통기업들은 산지와 동네상권마저 장악하기 위해 물류시장까지 넘보고 있다. 정부와 농협이 물류시설을 확충하고 경영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은 이런 유통시장 변화에 대한 절박한 과제인 셈이다.

 

지금 농식품부는 실효성있는 농정을 위해선 소비자와 연대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사실을 실감하고, 민간 차원의 식생활 교육에 예산을 투입, 제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지원체계를 마련하는데에 부심하고 있다.

 

그러나 농민신문에선 소비자를 향한 우리 농업계의 이런 간절한 바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지나친 대형유통업체 감싸기는 이제 정도를 넘어서고 있다.

 

그리고 농민신문의 대형마트 감싸기에 단골처럼 등장하는 특정 학자, 소비자단체와 생산자단체 관계자, 지역농협은 이제 지속가능한 농업과 사회 공동체에 반하는 오래지 않아 터져 버릴 대형유통업체의 지나친 몸집불리기에 동참하는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농민을 제호로 삼은 농업전문언론이 시대착오적인 발상으로 대형마트를 연일 옹호하고 나서는 일은 지속가능한 농민 소비자의 삶을 오히려 방해하는 것이며, 많은 이들이 바라는 농산물유통구조개선에 역행하는 것이다.

 

정부가 말하는 농협을 중심으로 한 농산물 유통계열화는 대형유통업체에 대한 납품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이 아니며 대형마트의 독과점 시장구조의 변화를 꾀하고 동네상권, 나아가 소비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다양한 농산물의 유통경로를 다변화하는 것임을 인지해야 한다.

 

또한 지역농협에서 대형마트로 이어지는 유통경로는 제 값받는 농업을 실현하기 어려운 구도로 몰고 가는 것이며, 유통단계 축소와 직거래 활성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인식해야 한다.

 

대형마트에 대한 짝사랑으로 일관하고 있는 농민신문 김소영 기자의 끝없는 집착은 농민·소비자, 곧 사람들의 삶을 지엽말단적인 자본의 수렁으로 몰아 세우는 스토킹과 다르지 않음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그리고 농민신문은 더 이상 농민을 볼모로 내세워 대형마트의 탐욕을 채우는 이중행위를 자행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것은 농민을 내세운 신문이 지면에 담아선 안될 내용이며, 농산물 유통구조개선을 열망하는 정부 지자체 농협 농민 소비자들에게 찬 물을 끼얹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임을 서둘러 깨닫기 고대한다.

 

미국에선 월마트가 1명을 고용하면 3명의 기존 일자리가 사라진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노동강도가 드센 저임금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있는 대형유통업체가 제공하는 일자리의 질 또한 매우 낮은 수준이다.

 

농민신문의 김소영 기자가 무슨 이유로 특정 취재원의 편협한 입장을 반복 나열하면서, 정부 지자체의 정책에 대해 사사건건 딴지를 걸고 대형유통업체들의 기득권 수호에 앞장서고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농민신문 김소영 기사의 최근 기사

새 유통산업발전법 시행 코앞 산지 “농산물 판로 축소될라” 우려

대형마트 납품단체 “대규모 연쇄도산 걱정”…헌법소원 준비

> http://www.nongmin.com/article/ar_detail.htm?ar_id=216308


작금의 농협에 있어 과연 헐 값에 농산물을 넘겨야 하는 대형유통업체보다 정부, 지자체, 그리고 시민사회단체와 협력을 통한 친환경 학교급식 확대의 중요성이 떨어진다는 말인가?

 

 끝으로 지금 대형마트의 시장지배력 상실에 농민 조합원의 몫을 줄여 싼 값에 재고를 처리할 수 있는 판로가 막히지 않을까 전전긍긍해 하는 일부 지역농협과 생산자단체에 서둘러 판로를 다변화할 것을 주문하고 싶다.

 

왜냐하면 부실하게 몸집만 부풀린 대형마트가 더 이상 비대한 몸을 유지하고 확대하기에는 너무 힘겨워 보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농민신문의 김소영 기자를 비롯해 그의 기사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일부 취재원들은 눈앞에 보인 벽만을 두고 대형마트에 매달리기 보다 그 벽을 넘어선 미래를 가늠해 보기를 고대한다.

김성훈 newsking@agrinews.co.kr @에그리뉴스 agrinews.kr

김성훈 에그리뉴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3235039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보도의 다양성과 공정성, 어찌할까? (2013-04-25 14:15:24)
지구의 날과 패스트푸드 (2013-04-22 10:41:49)
농식품 베트남 수출 대폭 강화
산행, 독버섯 주의보
한우, 저지방 고단백으로 맛도 ...
농업 숙력기능인력 1600명으로 ...
진안 원구신마을 등 15개 우수...
가루쌀 공공비축 매입검사 실시
농진청, "명절 건강밥상 약용작...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