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tue
기사최종편집일:2020-07-15 10:45:26
English Japanese Chinese 댓글보기 전체뉴스 동영상뉴스
뉴스홈 > 농수산업 > 농수축산식품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 3년마다 바꿔 쓰세요
- 무병묘 3년 이상 사용 … 복합감염률 41.5% 증가 -
등록날짜 [ 2020년04월17일 13시42분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5년 동안의 연구 결과,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가 복합감염1) 되었을 때 수량이 줄어드는 정도와 바이러스 종류별 감염률을 밝혀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바이러스 무병묘를 3년 사용할 때 복합감염률이 41.5%로 증가하기 때문에 고구마의 상품성을 높이고 수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씨 고구마를 3년마다 바꿔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바이러스 무병묘가 복합감염 될 비율은 0.5%이지만, 사용기간에 따라 1년 사용 시 14%, 2년 사용 시 28%로 비율이 점차 높아졌다. 특히 3년 사용 시에는 41.5%로 일반묘 감염률인 49.5%와 비슷해졌다. 고구마 수량은 1가지 종류의 바이러스에 걸리면 감염되지 않은 묘에 비해 10% 감소하고, 2가지 종류 바이러스에 걸리면 31%, 3가지 종류 이상 바이러스에 걸리면 48% 줄었다. 국내에는 고구마 바이러스 8종류가 보고되어 있으며, 그 가운데 고구마잎말림바이러스(SPLCV), 얼룩무늬바이러스(SPFMV), 무병징바이러스(SPSMV-1), 고구마C바이러스(SPVC) 4종류의 바이러스가 감염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3년차 묘의 바이러스 감염률은 고구마잎말림바이러스 92%, 얼룩무늬바이러스 44.5%, 무병징바이러스 40%, 고구마C바이러스 29.5% 순으로 높았다.

 

 

고구마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초기 생육이 느리고 잎색이 녹색에서 연두색으로 퇴색되며, 얼룩반점이 생기거나 잎이 말리는 증상을 보인다.

 

고구마는 씨가 아닌 식물체로 번식해 한번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이를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피해를 줄이려면 조직배양으로 생산된 무병묘를 심어 얻어진 고구마를 씨 고구마로 써야 한다. 바이러스 무병묘를 이용한 씨 고구마(100300g) 생산량은 6월 중순에 심을 경우 가장 많고, 재배 기간은 130일 정도가 적당하다. 무병묘 증식양이 적을 경우에는 7월 상순까지 심어도 된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노재환 소장은 고구마 바이러스 무병묘를 3년 이상 계속 사용하면 바이러스 감염률이 일반 묘와 비슷해지기 때문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씨 고구마를 3년마다 바꿔 쓰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정은서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87718142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인삼 뿌리썩음병 발생, ‘병원균 밀도’ 영향 커 (2020-04-17 13:45:09)
농식품부, 코로나19 피해농가 정책자금 지원 강화 (2020-04-17 10:53:03)
응암동 전통주 거리 명소 뜬다
쌀값 안정을 위한 수급안정장치...
사과, 몽골입맛 사로잡아
식용곤충 식품소재 활용 기술개...
군산, 농식품 수출 최우수상 수...
코로나19에도 올 상반기 농식품...
농식품 추경 2,905억원 국회의...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현재접속자